“할아버지 얼굴에 먹칠을 해?” 완전 달라진 이순자 문자

전두환 손자 전우원 씨가 전 씨 일가의 비자금 의혹을 폭로한 것과 관련해 전두환 부인 이순자 씨가 이를 부정하는 입장을 내놨습니다.

이 씨는 어제 방송된 MBC PD수첩에서 손자인 우원 씨의 비자금 폭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제작진의 질의에 “있을 수 없는 일”이라고 답했습니다.

그러면서 “겨우 열한 살. 그 아이가 폭로하는 내용은 모두 그 어미가 제공하는 것으로 보인다”며 막대한 위자료를 받고 이혼한 사람이 무슨 목적으로 병든 아들을 사지로 몰고 가는지 모르겠다며 우원 씨의 친모를 비난했습니다.

앞서 이 씨는 우원 씨가 미국에서 가족들의 비리를 폭로하고 나서자 “돌아와라. 제발 이 할미 품으로. 이 할미도 유방암 2기라 얼마나 오래 살 수 있을지 모르겠다만 함께 최선을….”이라는 내용의 회유성 문자를 보낸 바 있습니다.

이후 한국으로 돌아온 우원 씨가 할머니 뵈러 왔다, 사랑한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지만 돌아온 답은 이전과 다른 분위기였습니다.

먼저 이 씨는 우원 씨에게 “너의 기억의 출처는 모두 16년 전 우리 집을 떠난 너의 어머니로부터 온 것인 듯하니 한번 물어보라”고 말했습니다.

그러면서 “마약에 손을 대고 해롱거리는 것도 모자라 할아버지 얼굴에 먹칠을 했냐”며 그를 꾸짖었습니다.

이 씨는 “5·18 때 태어나지도 않은 너는 주제넘게 아무 데나 나서지 말고 자신에게 떨어진 일이나 잘 처리하도록 해라”라고도 덧붙였습니다.

이에 대해 우원 씨는 “할머니 만나면 잘 지내셨냐고, 비자금 관련해서 하실 말씀 있으시냐고, 제가 거짓말하는 거 같은지 아니면 진짜 제가 미쳤다고 생각하는지 묻고 싶었다”며 자신의 심경을 밝혔습니다.

경제에 게시되었습니다

관련 글